"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속 ‘악마의 미소’를 띈 사람들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