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어린 시절, 마음 편히 쉬지 못한 아쉬움이 남아있는 박세리 | JTBC 210721 방송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