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지풍(指風) 김장훈 달인과 새로운 달인 갓숙의 촛불 끄기!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