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하얗게 불태운 엔하이픈 (졌.잘.싸)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