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극도로 엄격했던 엄마의 기억, 엄마에게 꼭 한번 듣고 싶던 한 마디"